BJ 남순, ‘방송 중 성희롱에 벌금형 선고’

0
유튜브 채널 '남순NS'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프리카TV, 유튜브 등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유명 BJ 남순(본명 박현우)이 방송 중 성희롱 발언으로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모욕 혐의로 기소된 박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박 씨가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는 점과 모욕에 이른 경위와 내용, 피해 정도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박 씨는 지난해 6월,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에서 다른 유명 BJ인 감스트, 외질혜와 함께 생방송을 하던 중 특정 여자 BJ들을 언급하며 성적인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았다.

당시 적게는 수십만, 많게는 백만 이상의 구독자를 가진 BJ들의 성희롱 발언은 대중의 비난을 사며 큰 논란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