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보겸 “아프리카TV 대상후보, 내가 들어갈 자리아니야” 정중히 거절

0
유튜브 채널 '보겸TV'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 채널 '보겸TV' / 크리에이터 코리아

36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자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고 있는 보겸이 아프리카TV 대상 후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지난 24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채널 ‘보겸TV’에 ‘대상후보 정중히 거절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보겸은 방송을 통해 게임엔터테이너 BJ 남자 부문 대상 후보에 등록되었음을 알렸다.

보겸은 “이번달에 생방송을 8일간 3시간 정도밖에 안했다”며 “올해 생방송 시간을 합해도 30시간이 안될 것”이라고 말을 이었다.

보겸은 자신의 과거 방송 시절을 떠올리며 ” 2013년 너무 잘 겪어봐서 안다”며 던전앤파이터로 한때 평균시청자가 6000명의 시청자를 보유했지만, 대상 후보에 오르지 못해 실망했던 일이 있었음을 전했다.

자신이 대상 후보에 올라 타 BJ가 대상후보에 오르지못해 실망할 것을 염려한 것이다.

덧붙여 “가조쿠(보겸 팬덤)분들이 성원해 주셔서 대상후보에 오른 것은 너무 감사한 일”이라면서도 “저 대신 다른 신입분이나 게임엔터 분야에서 열심히 하신 분이 후보에 들어갔으면 하며 이번 대상후보는 정중히 거절한다”고 진정성있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대상 후보에 제외되더라도 시상식에 참여할 것을 밝히며 “아프리카TV는 청춘을 바친 고향같은 곳”이라고 아프리카TV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프리카TV에 대한 애사심은 거의 임원급”이라고 하자 “임원자리를 달라는거야?”라는 시청자의 물음에 주면받는다고 답하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례적인 대상 거절 발표와 BJ보겸의 깊은 뜻에 시청자들은 “사람좋다” “마인드가 남다르다” 등의 칭찬의 메세지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보겸은 2016년(공동), 2017년,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