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보겸, 대구집 CCTV 설치 무단침입 검거 나서… “글래머 ‘우렁각시’였음 좋겠다”

0
유튜브 채널 ‘보겸 BK’ / 크리에이터 코리아

40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대표 BJ 보겸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를 통해 ‘대구집무단침입범 7월9일10시3분 검거완료 바로 고소하겠습니다’라는 영상을 19일 올렸다. 제목 그대로 보검의 대구집을 무단으로 침입한 범인을 잡은 것이다.

최근 보겸은 대구집에 CCTV를 설치했다. 그동안 여러 구독자들이 자신이 없는 시간 등을 이용해 몰래 들어와 물건을 치우거나 음식을 해 먹고 심지어 잠까지 자고 가는 등 여러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영상에서 보겸은 “처음 제가 집을 나왔을 때 비교해도 우렁각시가 왔나 물건의 위치가 바뀌었다며, 정문도 잠겨있고 담치기로 넘어오기 쉽지 않은데 우렁총각(각시)가 왔는지 CCTV 9테라 용량을 저장을 해뒀다. 누구든지 걸리면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을 살펴보면 주변의 지저분한 것들이 정리되는 등 청소한 흔적들이 많이 발견됐다. 보겸은 “이거 청소를 하고 갔네, 이벤트를 했네, 이건 무단침입으로 보기 어려운데”라며 CCTV 영상들을 이어갔다.

유튜브 채널 ‘보겸 BK’ / 크리에이터 코리아

대구집 대청마루에는 동작감지기가 설치됐다. 최초 검거된 범인은 길고양이였다. 보겸은 길고양이를 검거했다며 바로 고소를 때리겠다며 큰소리를 쳤다. 이후 검거된 범인은 말벌이었다. 그다음엔 CCTV앞에 집을 지은 거미였다. 보겸은 거미에게 집세를 받겠다고 했다. 수도관을 타고 넘던 개구리도 검거됐다.

계속 CCTV를 확인하던 보겸은 야간에 누군가가 차를 끌고 라이트를 킨 채 집 안을 살펴보려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어서 차량에서 성인 남성과 여성이 내려 보겸의 집앞에서 노상방뇨를 했다.

이어서 나타난 차량에서는 일행이 내려 핸드폰 라이트를 켜고 집 내부를 꼼꼼히 살펴보고 돌아갔다. 우려했던 것처럼 집안 내부를 침입하는 범인은 잡지 못했다.

유튜브 채널 ‘보겸 BK’ / 크리에이터 코리아

보겸은 내심 실망한 표정을 지으며 “괜히 CCTV 설치했다. 생각보다 방문자가 없다. 이거 위약금 내고 취소해야 하나”며 푸념을 늘어놓다가 “그래도 집 안 청소해주고 가신 우렁각시가 있었으면 좋겠다. 누군지 진짜 궁금하다. 진짜 우렁각시였으면 좋겠다. 키 168에서 171사이에 얼굴작고 턱 갸름하면서 코가 오똑한 완전 글래머였으면 좋겠다”라고 희망사항을 밝혔다.

앞서 보겸은 지난달에 누군가가 자신의 집에 무단 침입해 음식을 먹고 잠을 잔 것 같다며 무단 침입한 사람들에게 경고를 했다.

유튜브 채널 ‘보겸 BK’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