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유튜버 보람튜브 아동학대 논란 재조명

0
SBS 뉴스 보람튜브 논란 영상 캡쳐 / 크리에이터 코리아
SBS 뉴스 보람튜브 논란 영상 캡쳐 / 크리에이터 코리아

지난 23일 청담동 95억 건물을 매입한 6세 유튜버 보람양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화제가 되면서 과거 보람패밀리의 아동학대논란이 재조명되었다.

과거 2017년 9월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은 보람튜브를 비롯한 유아 채널 운영자들을 아동학대로 고발했다.

유아에게 정신적 고통을 줄 수 있는 자극적인 행위와 영상을 온라인 매체에 배포하여 금전적 이익을 취한 것을 근거로 삼았다.

또한, 당시 세이브 더 칠드런 측은 “해당 유아뿐 아니라 영상의 주 시청자층인 유아와 어린이에게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보람튜브는 보람양에게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치는 상황을 연출하는 등의 논란이 된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 크리에이터 코리아

더불어 “초창기 업로드 영상을 포함 일부 비판받았던 영상에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 가슴에 상처를 남겼다. 비난 받아 마땅하다”며 사과했다.

실제로 해당 사안에 대해 서울가정법원은 아동학대로 판단, 부모에게 보호처분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