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킴변호사 “배달음식 조작 유튜버 송대익 실형 가능”

0
유튜브 채널 '송대익 songdaeik' / 크리에이터 코리아

13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자 BJ 송대익이 최근 방송 도중 ‘피자나라 치킨공주’에 배달을 시킨 뒤, 배달원이 중간에 음식을 빼서 먹은 것 같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송대익은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자 결국 조회수를 올리려는 조작 방송이었다고 실토하고 사과했다.

해당 업체인 피자나라 치킨공주측은 송대익을 형사고발 했고, 가짜 영상을 만드는 유튜버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했다.

송대익은 일상과 먹방, 개그 등을 소재로 활동하는 유튜버다. 그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 시켜 먹는 모습을 방송했다. 당시 송대익은 먹다만 치킨과 2조각 모자란 피자를 내보이며 배달원이 치킨과 피자 일부를 빼먹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채널 ‘송대익 songdaeik’ / 크리에이터 코리아

심지어 송대익은 방송 중 주문한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고, 해당 지점은 일단 사과하면서도 환불은 거절했다. 송대익은 최근 배달 음식을 중간에 빼 먹는다는 온라인상 얘기가 퍼지자 마치 자신도 피해를 본 것처럼 상황을 연출한 것이다.

송대익의 거짓말은 오래가지 못했다. 네티즌의 검증과 해당업체의 강한 항의에 결국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본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공개 사과했다.

송대익의 조작 방송에 대해 법률전문 유튜버인 ‘킴킴변호사’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를 적용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정보통신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을 적용받을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송대익 songdaeik’ / 크리에이터 코리아

이어 “회사 측은 민사소송도 진행해서 명예훼손에 따른 위자료 및 영업손실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형사고발에 대한 형량에 대해서는 “일반인의 경우 초범은 벌금형이지만, 134만 구독자의 유튜버는 실형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송대익은 방송을 통해 월 1억2500만원의 수익을 거둔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송대익 songdaeik’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