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논란일으킨 비슷해보이즈 허슬러, 채널 먹튀 사건까지?

0
유튜브 채널 '구제역' / 크리에이터 코리아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을 추적하는 듯한 연출 영상을 촬영해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해 논란을 빚은 비슷해보이즈가 이번엔 채널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유튜버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 “비슷해보이즈 채널 먹튀 허선웅씨, 대표님께 연락 드리십시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버 구제역은 고소장을 공개하며 “비슷해보이즈 허슬러(허재웅)의 전 소속사 스튜디오AP가 허슬러(허선웅)를 형법 제356조 업무상 배임과 횡령혐의로 고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비슷해보이즈 채널이 스튜디오AP의 브랜드 계정으로 개설되었으며 원활한 관리를 위해 스튜디오AP의 본계정을 담당 PD와 함께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허슬러가 지난해 3월 첫 정산 이후 아무런 보고없이 스튜디오AP 본계정에 접속해 관리자 권한을 옮겨버렸다”고 주장하며 스튜디오AP 측과 허슬러의 통화내역을 공개했다.

해당 통화에서 스튜디오 AP 측이 허슬러에게 “다른 크리에이터들은 다 물어보던데 본인은 왜 말도 없이 바꿨냐”라고 묻자 허슬러는 “저한테 따로 아무 공지 없으셨잖아요”라고 답하였다.

이에 구제역은 “허슬러가 배임을 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입니다”라고 말하며 법무법인과의 자문을 통해 허슬러가 합의에 실패할 경우에는 약 징역 3년을 받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대표님에게 지금 당장 전화드려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십쇼 채널돌려드리고 있는 돈 없는 돈 다끌어모아서 손해배상하십시오.”라며 허슬러에게 충고를 전했다.

이와같은 허슬러의 행태에 시청자들은 “소름이 끼치네요” “대표님이 보살인가” “삼자가 봐도 화가나네요” 등의 충격을 금치 못하였다.

한편, 비슷해보이즈 4명이 경범죄처벌법위반으로 대구 동부경찰서에 입건된 사실이 있으며 해당 고발을 유튜버 구제역이 진행한 것임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