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유튜버 다우니, 난폭 운전 논란 일어

0

자동차 유튜버 다우니가 최근 거친 운전으로 논란에 휩쌓였다

SBS 슈퍼모델 출신인 김 다운은여러 가지 특이한 차들을 소개하고 직접 시운전을 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놀라운 것은 그녀는 대한 자동차 협회에서 발행하는 레이서 자격증까지 가지고 있어 실력있는 운전자로 자동차 유튜브를 제작하는 데 손색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운전이라면 자신 있는 그녀가 최근레이스카 벨로스터를 운전하다가 거친 운전이 발각되어 논란에 휩싸였다.

목격자는 내방역 근처를 지나다가 다우니 의 난폭운전 목격했다. 그녀는 5차선에서 1차선으로 대각선 운전을 하고 있었다. 

위험을 인식한 목격자가 3차선에서 막아서며 저지 했더니 다우니가 자기를 잡아 먹을 듯이 째려봐 심장이 덜컹 했다고 말했다.

다우니는 목격자의 충고를 무시하고 오 차선에서 일 차선으로 뛰어 들었다. 그러면서 목격자는 자동차 유튜버는 이런 식으로 운전해도 되느냐고 불만을 호소했다.

또한 해당 지점의 차선 변경이 불가능한 실선인 데도 불구하고 네개의 차선을 건너 뛰었다는 것은 위험하기 그지 없는 운전 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다우니는 자기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녀는 사과문에서 ‘목격한 것은 모두 사실이며 다음 목적지로 급히 가기 위해서 차선을 변경하는 실수를 했다’고 자백했다.

벨로스타를 안내하고 있는 다우니 / 유튜브 채널 ‘다우니TV’

이에 그녀는 유튜버로써 책임감을 갖고 조심스럽게 행동 하겠다 라고 말하며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