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출신 유튜버 이여름, 이어지는 논란에 공개사과

0
유튜브 채널 'Summer' secret'/ 크리에이터 코리아

24일 유튜버 이여름은 자신의 채널 비밀스런이여름을 통해 “오해의 소지를 일으켰던 점 죄송합니다” 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본 영상은 사과와 해명에 대한 영상이라고 밝히며 하나의 편집 없이 솔직한 심정을 털어 놓았다고 말했다.

“더 이상 나는 피해자가 아니다” 라고 했던 주제의 인터뷰 영상에 대해서 자신이 업소에서 일했기 때문에 피해망상으로 올린 영상이 아니라 앞서 인터넷 영상에서도 말했듯이 자신의 선택이 힘들었지만 여러분들은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한 내용을 보면 자신이 과거에 상처를 많이 받아온 것들에 대해 벗어나고 싶은 마음에 대한 영상 이였음을 알 수 있다고 말하며 페미니스트로 자신을 몰아간 악의적인 기사내용으로 인해 더욱 더 잘못 전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Summer’ secret’/ 크리에이터 코리아

하지만 사건의 발단이 되었던 “야동 왜 불법이 아닐까?” 라는 내용의 방송영상에 대해서는 충분히 오해의 소지를 불러 일으킨 점이 있었다고 인정하며 본인도 영상을 찍을 당시에 시청자들께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고, 영상을 올린 이유로 남성과 여성은 역할 분담의 차이가 있으며 지극히 개인취향과 주관적인 이유였다고 밝혔다.

자신이 여성이라서 남성의 성욕에 대한 이해가 떨어졌고 야동이 싫은 것은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자신이 업소에서 일을 했었고 일에 대한 죄책감들로 인해서 야동을 걸고 넘어진 것은 인정한다며 개인적인 취향까지 더해져 본의 아니게 오해를 불렀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신 분들께 상처를 준 점을 “죄송합니다” 라고 사과했다.

이번 사건으로 자신이 잘못 생각했던 부분에 대한 깨달음과 그 깨달음을 준 시청자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하며 자신이 “야동과 미디어와 한 끗 차이다” 라고 한 점이나 “성욕은 나쁘다” 라고 말했던 부분에 대해서 거듭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영상 끝으로 언행에 조심하고 비판해 주시는 점은 수용하고 반성한다고 말하며 자신은 과거에 비뚤어 졌었지만 자신을 믿어준 분들이 있어 나락으로 가진 않았다며 악플을 다는 분들을 생각하자면 과거의 자신이 생각난다고 전했다.

악플을 보면서 상처도 많이 받았다며 “때리는 손도 사실 아픈 손”이라고 말하며 여러분들께 상처를 주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여름은 “여러분들 많이 아프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며 “악플을 왜 달았을까 생각을 하면 .. 따뜻한 사회가 됐으면 좋겠고 여러분들에게 상처를 안주는 항상 조심하는 유튜버가 되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Summer’ secret’/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