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때껄룩, 계정해킹 2주만에 복구 소식 전해

0
61
유튜브 채널 '때껄룩ᴛᴀᴋᴇ ᴀ ʟᴏᴏᴋ' /크리에이터 코리아

지난 12일 계정 해킹 사실을 알린 52만 유튜버 때껄룩이 계정을 해킹당한지 약 2주만에 복구 소식을 알렸다.

당시 유튜버 때껄룩은 계정을 판매한 것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계정을 판매한 것이 아니냐”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러한 논란 가운데 25일 때껄룩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드디어 계정을 찾았습니다ㅠㅠ 오늘이 해킹당한 지 2주째 되는 날이었네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구독자분들과 저의 소중한 추억들을 잃어버릴까 너무 무서웠다.”며 두려움을 표하고 한편으로는 이번 기회가 오히려 “계정을 뺏기고 나니 여러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소중하게 여기는 계기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기간동안 많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 대해서도 잊지않고 감사인사를 전하며 “이분들을 위한 찬송가를 하나 만들어 업로드하겠습니다”라고 다음 영상을 예고했다.

갑작스러운 때껄룩의 복귀에 시청자들은 “진짜 뭣도 모르면서 계정 팔았다던 사람들 반성해ㅡㅡ” “아 진짜 너무 다행이예요” “믿고있었다구~~” 등 격렬한 응원과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LEAVE A REPLY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