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김승배 “주작 논란 송대익 연락 안 돼… 감싸줄 생각 없다”

0
유튜브 채널 ‘김승배’ / 크리에이터 코리아

송대익과 서도균의 친구 겸 유튜버인 김승배가 늦은 입장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김승배’를 운영하는 김승배가 최근 조작영상으로 사회적 논란을 만든 유튜버 송대익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김승배는 9일 본인의 채널을 통해 “그동안 입장이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하고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다”며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하지만 아닌 부분은 짚고 넘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김승배는 조작영상의 주인공인 송대익과 조연으로 의심되는 서도균의 친구로 이들은 그간 ‘안산팸’에 소속돼 함께 활동해 왔다. 상대적으로 유명인이 적은 안산지역에서 이들의 인기는 연예인에 준할 정도였다, 그로 인해 지난 ‘피자나라 치킨공주’ 조작 영상이 던진 파장은 컸다.

송대익에 대해서 김승배는 “저나 친구는 대익이에 대해 나중에 복귀각을 잡아준다거나, 쉴드를 치거나 감싸줄 생각은 전혀 없다”며 선을 확실하게 그었다. 김승배는 송대익이 잘못한 사실에 대해 분명히 지적했다.

유튜브 채널 ‘김승배’ / 크리에이터 코리아

다만 “요즘 저나 제 친구들 영상을 보면 손절하라는 댓글이 많다. 친구라면 잘못을 짚어주고 충고 한마디 해주고 그 친구가 반성하는 모습을 봐주는 게 친구라고 생각을 한다”며 “저도 (송대익)과 연락이 안 되는 상황에서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저뿐만 아니라 다른 친구들도 그냥 묵묵히 지켜봐 주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승배는 “손절 할 수는 없지만 절대로 그 친구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감싸줄 생각도 없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당연히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벌을 받고 비판받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작영상에서 배달원 연기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서도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승배는 “배달원 연기를 한 게 도균이라고 똑같이 추측해서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현재 도균이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개인 콘텐츠를 진행할 때 내용에 대해 서로 공유하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라서 서도균의 역할에 대해서는 어떤 사실도 확인이 안 됐다고 부연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김승배’ / 크리에이터 코리아

김승배는 송대익이 연관된 ‘벤틀리 사건’ 에 대해서도 “그 당시 몸이 아파 10여 일간 휴방을 한 상태에서 대익이가 찾아와 잠시 출연한 것이지, 그 이후에 콘텐츠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라며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 친구가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절대 감싸거나 하지 않을 것이고 친구들이나 저도 더 주의하고 조심해서 방송하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 ‘김승배’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