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맨 장성규, 합정 메세나폴리스 배달알바 중 ‘위기 봉착’

0
유튜브 채널 'Work-man'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 채널 'Work-man'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나운서출신에서 프리선언 이후 유튜브 채널 워크맨으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장성규가 이번엔 배달 아르바이트를 체험했다.

22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Workman’에는 ‘길치가 배달 알바하면 생기는 일.avi’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해당 영상에서 장성규는 배달의 민족의 배민커넥트를 통해 자전거를 이용, 배달에 나섰다.

배달에 앞서 배민커넥트의 정식 교육을 받았으나, 처음 하는 배달이 순탄치 만은 않았다.

배민커넥트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콜 수신을 받았고 각 음식점을 찾아 픽업하는 와중, 주문이 들어온 메세나폴리스로 향했다.

처음에는 약 5분거리의 가까운 거리여서 좋아했으나, 건물에 들어선 장성규는 3층까지만 운행하는 엘리베이터에서 1차 당황 후 3층에서 다른 엘리베이터를 찾았다.

25층까지 운행하는 엘리베이터를 탑승한 장성규는 13층을 눌렀으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작동하지 않았다.

해당 모습을 본 주민은 ‘키를 대야 눌러진다’며 25층밖에 못누르는 사실을 알렸고 이에 장성규는 어쩔 수 없이 25층까지 올라간 후 13층까지 12개의 층을걸어 내려왔다.

장성규는 계단을 내려오며 “너무 보안이 잘 돼있어도 문제구나”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가까스로 배달을 마친 장성규는 예상 시간에서 11분이나 초과하여 고객에게 늦은 이유와 함께 사과를 전했다.

시청자들은 “너무한거 아니냐” “보안이 중요하지만 알면서도 내려오지도 않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허나, 해당 메세나폴리스는 배달원 전용 출구를 통해 배달원이 자유롭게 엘리베이터 이용이 가능한 시설이었고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워크맨 제작진 일동은 사과를 남겼다.

워크맨-Workman 제작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워크맨 제작진입니다.
영상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 말씀드립니다.
본 영상의 메세나폴리스 배달 부분은 배달원 전용출구(지하 1층)를 몰라서 발생된 해프닝입니다.
실제로는 배달 전용출구를 통해 배달원들이 자유롭게 엘리베이터 이용 가능합니다.
영상의 리얼리티를 추구하다보니 돌발상황으로 배달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불편해하셨을 구독자분들과 해당 아파트 주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해당 아파트와 아파트 주민분들께 더이상 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더욱 유익한 정보와 재미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워크맨 제작진 일동 –

유튜브 채널 ‘ 워크맨-Workman ‘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