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주가TV참PD, 광고협찬 논란 한혜연 저격… “진정성 운운하는 유튜버에 구역질 나”

0
유튜브 채널 ‘애주가TV참PD’ / 크리에이터 코리아

130만 애주가를 구독자로 보유한 유튜브 채널 ‘애주가TV참PD’의 참PD가 최근 광고 및 협찬 표기 누락을 하고 마치 ‘내돈내산’인척 연기를 한 한혜연과 강민경을 향해 “구역질이 날 것 같다”며 저격했다. 이어 자괴감에 당분간 방송을 쉴 것을 예고했다.

애주가TV참PD 채널은 평소 ‘세상 모든 안주를 리뷰한다’는 슬로건 아래 가성비 좋은 혼술안주 등을 참PD가 직접 선정해 소개하는 방송이다. 특히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의 제품이나 식당들도 발굴해 소개함으로써 소상공인의 성장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유튜브 채널 ‘애주가TV참PD’ / 크리에이터 코리아

참PD는 최근 불거진 한혜연과 강민경 논란에 대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참PD의 설명에 따르면 2018년에는 막 유튜브를 시작해 흐름을 잘 몰랐지만 2019년부터는 고액의 광고 의뢰가 많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당시에는 적지 않은 유튜버들이 고액의 광고를 받고도 당당히 밝히는 경우가 거의 없었다고 설명했다.

참PD는 자신의 속한 ‘먹방 유튜버’ 카테고리가 망하는 길로 접어드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지저분한 현실을 묵과할 수밖에 없었던 고충도 토로했다. 참PD는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불법 뒷광고 유튜버들 리스트가 공개된 이후, 유튜버들이 광고 내역을 속속 공개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며 “이제 와서 유료광고 여부를 표시하며 진정성을 어필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에 구역질이 날 정도다”라며 큰 실망감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애주가TV참PD’ / 크리에이터 코리아

특히 참PD는 그간 타 유튜버나 독자들이 수차례 뒷광고가 없음을 밝혔음에도 줄곧 오해를 받아온 사실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참PD는 “뒷광고로 고수익을 달성한 유튜버들은 클린 유튜버로 인식되는 작금의 현실을 보며, 스스로가 더는 유튜버 생활을 행복하게 할 수 없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 지원 하에 이뤄지는 ‘클린유튜버캠페인’ 콜라보를 소속사에서 지속 건의했지만, 아직 확답을 받지 못한 사실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참PD는 “이번 ‘슈스스TV 사건’으로 인해, 유튜버의 진정성은 앞으로 그 누구도 인정하지 못할 것이란 생각이 들어, 당분간 유튜브 플랫폼 활동을 진행할 수 없음을 밝힙니다.”라며 큰 허탈함과 박탈감에 마음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구독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