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자율규제 허점 드러나

0
별풍선 구매대행 업체 조블페이 홈페이지 / 크리에이터 코리아
별풍선 구매대행 업체 조블페이 홈페이지 / 크리에이터 코리아

온라인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 TV에서 자율규제에 해당하는 A씨가 1일 100만원 한도를 초과한 별픙선 120만개를 ‘BJ핵찌’에게 보내 자율규제가 실상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논란이 제기되었다.

아프리카TV는 개인방송의 사행성 문제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결제한도를 하루 100만원으로 대폭 하향했다.

허나, ‘BJ핵찌’가 A씨에게 1억3천만원에 해당하는 별풍선을 받아 자율규제가 허울뿐인 규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별풍선 구매대행 업체 조블페이 홈페이지 / 크리에이터 코리아
별풍선 구매대행 업체 조블페이 홈페이지 / 크리에이터 코리아

A씨는 BJ핵찌의 자작극 논란이 일컫자 별풍선 구매대행 업체 조블페이에서 정상구매했다”고 밝혔다.

조블페이는 별풍선을 비롯한 넥슨캐시,게임 아이템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쇼핑몰이다.

해당 업체를 이용할 경우 100만원 한도에 구애받지 않고 살 수 있어 사실 상 규제를 우회할 수 있는 구조이다.

실제로 조블페이에 대한 논란은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블페이에서 결제하면 상한선없이 결제할 수 있어 규제를 우회할 수 있다”며 처음 언급되었다.

당시 서수길 아프리카TV대표는 “조블페이는 우리회사도, 자회사도 아니어서 완벽히 통제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아프리카TV관계자는 “실효적인 조치가 어려운 상황이나 대리결제는 위법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 해결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