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인기 BJ박소은 사망… 사생활 논란・누리꾼 악플에 극단적 선택

0
아프리카TV 채널 ‘♥소은♥’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프리카TV의 인기 BJ인 박소은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며 주변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13일 아프리카TV 채널 ‘♥소은♥’ 게시판에는 글이 하나 올라왔다.

본인을 소은이 언니의 친동생(주걱)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무슨 말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상황이 이제야 정리되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되었어요.”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전했다.

아프리카TV 채널 ‘♥소은♥’ / 크리에이터 코리아

이어 “팬분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어보았고 이번 논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라며 “제가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죄송합니다.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합니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어요.”라고 부탁의 말을 남겼다.

박소은의 동생은 “소은이언니 사랑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박소은 채널은 3일 뒤에 삭제할 예정임도 공지했다.

앞서 고인이 된 BJ 박소은은 공개 연애를 시작한 후 악플러에 시달렸다. 지난 6월 11일 박소은 씨는 자신의 방송국에 ‘협박’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박소은이 한 누리꾼에게 받은 인스타그램 DM 캡처본이 있었는데, 박소은을 향한 누리꾼의 모욕적인 말들이 담겼다.

아프리카TV 채널 ‘♥소은♥’ / 크리에이터 코리아

박소은은 수개월간 진행된 협박에 대해 캡쳐본을 다 제출했다며 사실상 법적 조치를 취했음을 알렸다. 박소은은 “아무도 용서는 없을 것 같다. 사람 아닌 사람은 똑같이 해 주겠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던 상황이다.

한편 이번 박소은 사망의 시작은 전 남자친구와 BJ세야와의 사생활 폭로전에서 시작됐다. 남자친구가 있는 박소은이 BJ세야와 관계를 맺은 사실이 폭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현재 누리꾼들은 박소은의 채널에 2000개에 달하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반면 사건의 관계자인 BJ세야는 누리꾼들로부터 항의성 댓글테러를 당하고 있으며 관련된 영상들도 모두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