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푼에서 트위치까지, 떠오르는 신인 스트리머 김댕댕을 만나다

0
3
YouTube 댕튜브 채널 / 크리에이터 코리아
YouTube 댕튜브 채널 / 크리에이터 코리아

최근 대한민국은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열풍에 휩싸여 있다. 새롭게 1인 미디어를 시작한 사람들은 어떠한 형태로 1인 미디어 경쟁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지 트위치 신인 스트리머 김댕댕 과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인터뷰 내용 전문]

노현승 참여기자 : 안녕하세요 크리에이터 코리아에서 참여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노현승 기자라고 합니다. 일단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김댕댕 : 안녕하세요 현재 트위치TV에서 방송을 하고있고 김댕댕 유튜브 채널을 운영중인 스트리머 김댕댕이라고 합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어떤 계기를 통하여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됐나요?

김댕댕 : 어릴때 게임을 하는데 친구가 그 게임과 관련된 인터넷 방송인을 추천해 주고 그때 그 인터넷 방송인을 보고 나도 저렇게 게임하면서 사람들과 이야기도 나누고 웃고 떠들며 살고 싶다는 생각에 방송의 꿈을 가졌습니다. 이후 제 지인분들과 대화를 통하여 제가 개인방송에 어울린다는 말을 듣고 자신감을 얻어 1인 미디어 시장으로 들어오게 됬습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개인방송을 하기위해 본인이 연습했던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김댕댕 : 직접 방송에 나온 영상을 편집하기 위해 편집프로그램 사용법을 연습했고 사진을 편집하는 포토샵, 그리고 시청자분들이 듣기 좋은 호감가는 말투를 연습했습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그럼 첫 개인방송은 어떤 플랫폼에서 진행하셨나요?

김댕댕 : 스푼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개인방송을 진행하다 올해 트위치로 플랫폼을 옮겼습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그럼 플랫폼을 스푼에서 트위치로 옮기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요?

김댕댕 : 원래 내가 원하던 플렛폼은 트위치였고 스푼에서 방송을 한 이유는 컴퓨터로 방송할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아서 스푼을 하며 어느정도 팬과 돈을 모아 트위치에서 방송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 결과 스푼에서 팬들이 많이 생겨 트위치로 플랫폼을 이전하게 됐습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트위치에서 매일 방송을 시작하기 전에 어떤것들을 준비하시나요?

김댕댕 : 컴퓨터를 키고 방송 프로그램 설정과 시청자 분들이 들으실 수 있는 노래를 준비하고 제 방송이 대부분 시청자분들과의 소통으로 이루어지는 방송이 대부분이라 제가 마실 물을 미리 준비합니다.

노현승 참여기자 : 마지막으로 본인의 목표가 무엇일까요?

김댕댕 : 제 롤모델은 현재 트위치에서 방송하시는 스트릐머 오킹님이신데요 트위치 대기업 오킹 같이 긍정적이고 재미있는 사람이 되서 사람을 웃기고 힐링 시키는 방송을 진행하고 싶습니다.

[인터뷰 끝]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신입 크리에이터가 얼마나 시청자 분들을 생각하는지 알 수 있었다. 발전하는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시장에 들어와 트위치라는 플랫폼에 자리를 잡은 스트리머 김댕댕의 성장이 기대된다.

김댕댕의 방송은 트위치TV ‘김_댕댕’에서 매일 저녁 10시에 시작한다.

LEAVE A REPLY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