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넘은 시청자, ‘유튜버 보겸’ 집 차량으로 들이받아 훼손

0
유튜브 채널 '보겸TV'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 채널 '보겸TV' / 크리에이터 코리아

신원미상의 시청자가 대구 자택 대문을 차량으로 들이받고 도주한 것으로 추정되어 유튜버 보겸이 황당함과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금일 오후 9시경 크리에이터 보겸의 유튜브 채널 ‘보겸TV’에 “차로 밖고 튀었네 XX;;”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해당 영상에서 보겸은 현재 대구 가태리에 위치하는 자신의 거주지 대문이 파손되어 있음을 알렸다.

보겸은 최근 학업 등의 개인 일정을 이유로 서울에서 거주하였으며, 일정 기간 집을 비운 사이에 누군가 파손 후 도망간 것으로 추정된다.

차로 박은 것으로 추정되는 철창은 기둥이 뽑혀있고 심하게 훼손되어 사람이 넘어갈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보겸은 이와 같은 파손이 단순히 실수가 아닌, 고의적인 행동일 것으로 추측하였다. 이는 도로 간격이 짧아 단순 후진만으로는 이와 같이 심각한 훼손이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시청자 중 한명일 것으로 추측하였는데 해당 거리는 단 한대의 차량만 다닐 뿐은 물론 심지어 경로 또한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다.

더하여 실제로 보겸은 자신의 집에 시청자로 추정되는 이가 맥심을 갖다놓고 물건을 가져가는 등의 일이 종종 발생했음을 밝혔다.

이와 같은 기이한 행태에 시청자들은 “보겸이형 신고 가자” “이번건 진짜 아니다 형을 위해서라도 신고해”와 같이 보겸을 걱정하며 해당 범인을 신고할 것을 권했다.

유튜브 채널 ‘보겸TV’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