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음식 재사용 허위 폭로 논란’ 하얀트리와 계약 해지

0
유튜브채널 ‘하얀트리’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버 도티가 대표로 있는 대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가 ‘음식을 재사용한다’라는 허위 폭로로 대구의 한 음식점의 문을 닫게 한 소속 유튜버 ‘하얀트리’와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는 지난 18일 “먼저 피해를 입은 식당 대표님과 임직원분들의 고통에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샌드박스는 크리에이터 개개인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적인 콘텐츠 제작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에, 샌드박스는 오늘부로 ‘하얀트리’와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CCTV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하얀트리가 발견한 밥알은 본인이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을 때 들어간 밥알일 가능성이 높았다. 식당 측은 “리필시 고객님들께서 드시고 계시던 간장게장 소스와 꽃게를 같이 부어드리고 있다”라며 “기존 소스를 부어드릴 때 간혹 고객 본인들께서 드시던 밥알이 들어갈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유튜브채널 ‘하얀트리’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앞서 구독자 약 65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하얀트리는 지난 7일 대구의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을 방문해 음식을 재사용한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리필한 게장에서 밥알이 나왔고 이를 직원에게 알렸으나 어떠한 해명도 듣지 못했다며 게장을 재사용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해당 식당은 항의 전화, 벌점 테러 등을 당하다가 결국 폐업했다.

 하지만 CCTV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하얀트리가 발견한 밥알은 본인이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을 때 들어간 밥알일 가능성이 높았다. 식당 측은 “리필시 고객님들께서 드시고 계시던 간장게장 소스와 꽃게를 같이 부어드리고 있다”라며 “기존 소스를 부어드릴 때 간혹 고객 본인들께서 드시던 밥알이 들어갈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하얀트리는 뒤늦게 영상을 올려 “본인이 잘못 인지해 1, 2차에 걸쳐 오해가 벌어진 것에 사죄드리며 이후 도의적 책임을 다하려 한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식당은 이미 폐업한 상태이다. 해당 식당 측은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튜버의 허위사실 방송으로 자영업자가 피해를 보지 않게 법과 제도를 만들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개시했다. 업주 측은 청원글을 통해 수 차례 하얀트리 측에 연락을 하고 채널에 댓글을 남겨 사실관계를 밝히려 했지만 외면당했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은 19일 오후 1시 50분경 4만4천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유튜브채널 ‘하얀트리’ / 크리에이터 코리아

 샌드박스는 “하얀트리의 소속 기간 중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서 계약 해지 이후에도 이번 문제의 해결과 피해 식당의 정상 영업 활동을 위해 도움과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 소속 크리에이터가 스스로 사회적인 책임을 느끼고 윤리적인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내부 크리에이터 윤리강령을 철저히 교육하고,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