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소라,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 열어… 쿡방으로 털털하고 친근한 일상 공개

0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 SO_LIFE SORA_IF’

배우 강소라가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를 오픈했다. 그간 드라마 등을 통해 보였던 배우 강소라의 털털하고 친근한 일상을 더욱 가까이에서 볼 수 있게 됐다.

강소라는 지난주 처음 공개한 예고 영상에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명인 ‘쏘라이프’에 대해 소개했다. 또 유튜브 로고를 직접 그리는 등 유튜버 활동에 대한 강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소라는 ‘내가왔소라’ ‘소라는 못 말려’ ‘강소라 유튜브’ ‘소라소라 푸르른 솔아’ ‘소라네집’ ‘소라월드’ ‘소라동산’ ‘강에사는 소라’ 등 평소 생각했던 여러 채널명을 언급하던 중 불쑥 ‘쏘라이프’로 정했다.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 SO_LIFE SORA_IF’ / 크리에이터 코리아

쏘라이프는 SORA+LIFE와 SORA+IF의 중의적 의미를 담았다. “소라가 만약 뭘 한다면? 만약 뭐뭐라면? 그동안 배우로서만 보여드리지 않았던 다른 모습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지금 지방을 먹고 있어서, 머리 회전이 잘되는 거야”라고 스스로 지은 채널명에 매우 흡족한 모습을 보였다.

강소라는 8일 공개한 첫 번째 정식 영상 ‘SORA_IF 소라가 요리를 한다면?’에서 이베리코 목살 스테이크와 토마토 수프 쿡방을 펼쳤다. 강소라는 “배고플 때 요리하면 재료들을 더 많이 넣고 싶어지니깐 배고프기 전에 요리해야 한다”는 자신의 요리 철학을 공개했다. 수프에는 올리브유를 스테이크에는 현미유를 넣고 스테이크는 “탈 거 같은데, 탈 거 같은데 이 밀당에서 이겨야 된다”며 자신만의 레시피를 소개했다.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 SO_LIFE SORA_IF’ / 크리에이터 코리아

그러나 강소라의 강한 자신감과는 달리 이내 주방은 자욱한 연기와 함께 까맣게 탄 스테이크 영상으로 마무리가 됐다. 과연 목살 스테이크 요리에 성공했는지 궁금증을 유발하며 다음 편을 기대하게 했다.

강소라의 쏘라이프 공개 후 구독자들은 “언니 의외의 귀여움이 있어요. 소소한 언니의 브이로그를 접한다는 게 신선하고 좋다” “목소리 너무 좋아요. ASMR 영상 하나 만들어 주세요” “쏘라이프 첫 시작이 요리라니 불안하다” “다음 편 보기 겁나요” “강심장에서 소라빵 가지고 오신게 엊그제 같은데, 일상 보니깐 좋네요” “매운 거 먹방해 주세요” 등 호감 넘치는 다양한 의견들을 남겼다.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 SO_LIFE SORA_IF’ / 크리에이터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