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던 치킨 배달관련 조작 유튜버 결국 재판행!

0

jtbc news에 지난 1일에 ‘”먹던 치킨 배달됐다” 조작 방송한 유튜버…결국 재판행 ‘ 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영상은 한유튜버가 자신의 이슈화를 위해서 치킨과 피자를 시키고 마치 그것을 누가 먹어서 배달해준 것 처럼 조작을 하고

심지어 그 주문했던 매장이랑 통화하는 장면도 자신의 지인과 짜고 하는 연극인 것으로 밝혀졌다.

조작을 한 유튜버는 조사후 조작 방송을 통해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혐의를 가지고 불구속 입건이 되었다.

jtbc공식 유튜브 채널

하지만 해당영상에서 나온 법률담당자는 ‘저 유튜버가 저러한 논란을 일으켜도 당시 사과 영상이 조회수 760만회를 찍었기 때문에 벌어들인 돈은 상당할 것이다.’

‘저렇게 불구속입건 되어도 돈이 많이 벌린다면 이러한 경우가 자주 생길거 같다’라며 우려를 표현했다.

해당영상에서 누리꾼들은’저 치킨집이 나름 큰 프렌차이즈니까 이렇게 재판까지 끌고 오는거지 개인사업 치킨집이였으면 그냥 문 닫아야 했을지도…”이런 놈에게 필요한 법은 징벌적 손해배상이다. 이 놈이 올린 유튜버 이익금과 그 금액의 10배를 더 보태어 피해자에게 보상해야 한다. 이 정도면 아마 이런 고약한 놈들이 조금은 줄어들 것이다.”재판하면 뭐하나. 남의 인생 아니 가족을 망친만큼 그에 합당한 처벌이 내려지지를 않는데”양심이.. 소시오패스아닌지 말한마디가 사람 생명을 죽이기도 살리기도 한데’라며 현상황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