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논란, 유튜버 승냥이 “500만원 기부하겠다”

    0
    유튜브 채널 '승냥이유튜브'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 채널 '승냥이유튜브'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버 승냥이는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자신의 반려견에게 욕설과 폭력을 퍼부었다.

    7월 31일 자신의 반려견을 인터넷 방송 중 학대하여 논란이 된 유튜버 ‘승냥이’가 사과 영상을 업로드하였다.

    유튜버 승냥이는 “반성하겠다며 어떤 처벌을 받던지 반성의 의미로 동물보호단체에 5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반려견이 잘못을 했을 때 손찌검을 하는게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극단적인 선택도 생각해봤다” “인간으로서의 인생은 끝났다” “무섭고 두려우며 내 인생은 끝이났다”와 같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발언을 계속 이어나갔다.

    이와 같은 사과영상을 본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사과방송이 아니라 하소연을 하고 있다” “사과하면서 술과 담배를 피냐” “정말 미안하긴 한거냐”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동물권혁명연대조직 캣치독팀은 31일 새벽 승냥이로부터 반려견에 대한 소유권 포기각서를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