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 걸린 이봉주 유튜브로 근황알려

0

원인을 알 수 없는 난치병에 걸린 마라토너 이봉주가 수술후 회복 중이라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화재이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런코리아는 “이봉주 ‘척수지주막낭종’ 제거 수술 완료. “6시간 30분의 사투 끝에..” / ⚡이봉주 스파크⚡” 이란 영상과 함께

유튜브 런코리아

추가 설명글로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는 ‘뭉쳐야 찬다’ 이후 발생한 복부 경련 부상을 1년 6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겪으면서 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수술을 최후의 수단으로 남겨둔 채 사비를 들여 각종 치료를 받았지만 부상은 나아지지 않았다. 그래서 이봉주는 흉추 6, 7번에 있는 낭종을 제거하기 위해 한 대학 병원에서 ‘척수지주막낭종’ 제거 수술을 마쳤다. 이 영상은 3일동안 간병하며 간간이 촬영한 영상입니다. 수술후에도 근경련의 멈춤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과연 이봉주 선수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건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까? 이봉주 선수의 쾌유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기재했다.

영상에서 제작진이 이봉주씨에게 “만약 수술 후 근육 경련이 멈추면 제일먼져 무얼 하고싶냐?”라고 물으니 “30분이라도 제 발로 운동장을 뛰고 싶다”라며 이봉주가 대답했다.

유튜브 런코리아

현재 영상으로써는 수술이 잘 된것처럼 나오며 수술 주치의도 긍긍적인 결과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해당 영상에서 누리꾼들은 “선수로서 존경하고 인간으로서도 존경스럽고 대단하신 분. 하루라도 빨리 이겨내셔서… 건강한 모습으로 뵐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봉주 당신은 대한민국의 희망이었어 어서빨리 탈탈털고 일어나도록 해 기다리께 사랑한다 이봉주“”수술이 잘돼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앞으로 경과도 더 좋아지리라 믿습니다 이봉주 선수님은 마라톤을 즐기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응원하고 쾌유를 기원하실겁니다 몸조리 잘 하시어 건강하던 예전모습 그대로 다시 뵐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건강하세요 화이팅!!!”등 따뜻한 격려의 말들을 전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