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구도쉘리, ‘입 맞추자’고 요구”

0
(좌)구도쉘리 (우)권혁수 / 크리에이터 코리아
(좌)구도쉘리 (우)권혁수 / 크리에이터 코리아

방송인이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권혁수가 구도쉘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권혁수는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도 모처에서 13시경 긴급 기자회견을 가지며 구도쉘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상의탈의를 종용한 적이 일체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권혁수는 “급작스럽게 연락드렸는데 관심 가져주시고 찾아와주셔서 감사하다.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입에 담기 힘든 이야기를 전하게 돼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쉘리의 발언은 거짓이었다. 그에 동조하지 못했고 나는 상처를 받았다. 그럼에도 나는 곁에 있어주려고 했다. 하지만 쉘리가 결국 나에게 욕을 하고 ‘입을 맞춰달라’는 내용의 카톡을 보냈다. 나는 거기에 응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권혁수감성’의 PD 역시 “권혁수와 함께 유튜브를 제작하는 편집자다”고 자신을 소개한 이후 “구도 쉘리가 권혁수와 등뼈찜을 먹다가 옷을 벗으란 말을 들었다는데 사실이 아니다. 탈의를 먼저 제안한 것은 구도 쉘리다. 촬영 전 구도 쉘리가 먼저 제안해서 권혁수는 당황해서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매니저도 ‘굳이 그럴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권혁수의 주장과는 달리 구도 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권혁수와 지난 9월 30일 라이브 방송으로 ‘등뼈찜 합동 먹방’을 선보였을 당시 권혁수 측의 종용으로 상의 탈의를 하고 브라톱만 입은 채 방송했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