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BJ엘린 “3억원 어치의 선물 받은 사실 없어”

0
아프리카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프리카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10억원 로맨스 스캠 논란에 휩싸인 전 아이돌 그룹 크레용팝 멤버 BJ엘린이 아프리카TV를 통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엘린은 금일(3일) 오후 7시 경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인 크레용팝엘린을 통해 “[생]안녕하세요 엘린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였다.

해당 방송에서 엘린은 자신을 가해자로 지목한 ‘뭉크뭉’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A씨의 주장에 대해 해명하였다.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죄송하고 사죄드리겠습니다.”라며 운을뗀 BJ엘린은 해명에 앞서 “저는 아프리카TV 채널 이외에 공식해명을 올린 일이 없습니다.” 라며 현재 해당 글로 작성된 기사를 삭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프리카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프리카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해당 해명방송에서 엘린은 “이미 전부터 다른 BJ들이 가평여행을 계획하고 있었고 많은 BJ가 참석하기때문에 친하게 지내자는 의미로 저는 고민하다가 합류하였습니다”라며 단둘이 여행 간 적이 없음을 밝혔다.

또한, 부모님 소개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계획적인 소개가 아닌 우연히 마주치게 되어 ‘친한오빠’라고 소개해 준 것” 이라며 몇초 정도의 인사만 나눈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별풍선 이외의 3억원 어치의 선물에 대해서는 ” 크고 작은 몇천만원의 선물은 받은 적이 있으나 3억원 어치의 선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엘린이 A씨에게 이를 묻자 A씨는 이에대해 “원래 글을쓰다보면 그렇게 되는 거겠지”라고 답하였다고 A씨와의 대화를 통해 확인한 사실을 알렸다.

이와 더불어 엘린은 A씨에게 5천만원을 받아야될 사실이 있음을 알리며 고맙고 미안한 마음에 이를 받지않으려 했으나 A씨가 타 BJ를 통해 전달을 부탁하였고 이에 타BJ에게 해가 될까 우려하여 받은 후 돌려줄 계획이었다고 카톡내용 또한 공개하였다.

아프리카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아프키라TV ‘크레용팝엘린’ / 크리에이터 코리아

이어 자신의 맨 다리 사진을 보내는 등, 연인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스킨십을 하였다는 A씨의 주장에 “쌩얼인 상태였고 배 위에 강아지가 올라와 있었다” 며 의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스킨십에 대해서도 “스킨십 자체가 없었다” 고 전했다.

덧붙여 스킨십과 관련해 엘린은 A씨에게 사실확인을 하였고 엘린은 A씨가 ” 밥먹으러 갈때 어깨를 부딪히고 그리고 닿고 이런게 다 스킨십” 말하여 자신 또한 당황스러웠음을 밝혔다.

엘린이 약 30분 가량의 해명방송을 진행하면서 위 내용 이외에 결혼약속, 개인 전화번호 제공, 현관문 집앞까지 동행한 것 등 다양한 의혹에 대해서 해명을 진행하였고, “그분께서 많은 감정표현을 한 부분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제 말과 행동으로 인해서 그분이 오해하시고 상처를 준 점 정말 너무 죄송합니다” 사과와 반성의 뜻을 전했다.

현재 엘린의 해당 해명방송은 블라인드 처리된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