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세로연구소 “유재석은 민주당지지자.. 김태호PD 뒷돈받아..” 계속되는 추측성 발언에 국민청원까지 등장

0
유재석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재석 / 크리에이터 코리아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개그맨 유재석과 MBC 김태호PD의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 측은 유재석에 대해 좌편향적이며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또 유재석이 소속사 주가조작 사건에 관여했다고도 주장했다.

김태호 PD에 대해서는 고급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면서 소위 뒷돈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19일 가세연에 출연한 김용호 전 기자는 “사람들이 ‘유느님’이라면서 유재석을 신격화하는데 그도 사람이고 욕망이 있다”면서 “유재석이 2016년 연예기획사 F&C에 영입될 당시 주가조작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기자는 “유재석 본인이 어떤 기업에 들어가면 기업의 가치가 몇 백억이 올라가는데 본인이 보상을 안 받겠나”라면서 “팬들은 유재석 이름이 이용됐으니 유재석은 피해자라고 생각하겠지만 유재석에게 아무런 보상이 없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성추문 의혹을 해명할 게 아니라 F&C 주가조작 사건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해야 한다”면서 “그 때 (F&C와 유재석간에) 어떤 내부자 거래가 있었는지 저는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함께 방송에 나온 강용석 변호사는 “유재석씨 본인은 당시 주식을 산 적이 있는지 없는지 밝혀달라”면서 “만약 주가조작으로 이익을 봤다면 환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들은 유재석도 사람이고 욕망이 있다고 주장할 뿐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가세연은 유재석에 대해 좌편향적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투표장에 온 유재석의 옷차림을 지적했다.

당시 유재석의 옷차림은 파란색 모자와 신발, 청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푸른 계통의 옷 색깔이 더불어민주당을 노골적으로 지지했다는 주장이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 크리에이터 코리아

또 김태호 PD에 대해서는 이른바 ‘뒷돈 의혹’을 주장했다.

가세연은 김태호 PD가 MBC로부터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되지 않은 6억~7억원의 현금을 매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최승호 MBC 사장이 더 이상 비자금을 못 준다고 하자 김태호 PD는 무한도전을 그만둔다고 한 것”이라면서 “김태호 PD에게 전달되지 않은 돈은 어디에 썼는지,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 안한 돈은 얼마인지 등에 대해 최승호 사장이 밝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가세연은 전날인 19일 ‘무한도전’을 언급하여 해당 방송에 출연한 게스트가 성추문에 휩싸였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바른 생활 스타일의 연예인’이라고 밝혀 실시간 검색어에는 무한도전과 유재석이 오르기도 했다.

유재석은 “그걸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그렇기 때문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드린다”며 “늘 얘기하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려면, 표현의 책임도 반드시 져야” “알권리를 위한 것이 아닌 조회수 등의 수익을 위한 행동이다” 의 반응을 보이며 이러한 ‘아님말고’ 식의 추측성 발언을 막기위한 따른 국민청원까지 제기되었다.